Joe Biden은

Joe Biden은 여전히 ​​​​중국 주재 미국 대사를 지명하지 않았지만 일부 이름이 돌고 있습니다.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자신의 긴 할 일 목록을 체크하면서 차기 주중 미국 대사로 누가 선출될지에 대한 추측이 계속해서 커지고 있습니다.

Joe Biden은

넷볼 워싱턴에 떠도는 이름 중에는 전직 외교관이자 현재는 하버드 교수인 Nicholas Burns가 있습니다.

한때 백악관 비서실장이자 전 시카고 시장이었던 Rahm Emanuel; 전 미주리 주 상원의원인 클레어 맥캐스킬(Claire McCaskill); 현

대사인 다니엘 크리텐브링크(Daniel Kritenbrink) 베트남 주재 미국 대사. more news

분석가들은 이 행정부가 종종 임명 과정을 언론의 구경거리로 만든 도널드 트럼프 전 대통령과 극명하게 대조되는 훈련을 받고 지명자에

대한 논의를 철저히 통제하고 있다고 덧붙입니다.

그러나 그들은 도움이 될 몇 가지 속성을 인용합니다.

프레드 로카포트(Fred Rocafort) 전직 광저우 주재 외교관은 “중국이 미국에 제시하는 도전과 중국 지도부와의 관계에서 현실적으로

기대할 수 있는 것에 대해 명확한 시각을 갖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Harris Bricken의 지적 재산권 변호사.

애널리스트들은 후보자가 발표되기까지 몇 주가 걸릴 수 있다고 덧붙였다.

과도기 동안 떠나는 트럼프 행정부와의 빈약한 협력으로 인해 바이든 팀은 시신을 의석에 앉히기 위해 고군분투하고 있습니다.

바이든은 1월 20일 취임하기 전에 단 한 명의 내각 구성원도 확인하지 못했다.

비교를 위해 당시 트럼프는 2개, 버락 오바마는 6개, 조지 W. 부시는 7개, 빌 클린턴은 3개를 갖고 있었습니다.

상원은 지명 청문회 한 달 후인 화요일에 린다 토머스-그린필드를 유엔 주재 미국 대사로 승인하기로 가결했습니다.

Joe Biden은

전직 외교관들은 4년 간의 관계가 점점 더 긴장되면서 업무의 범위, 창의성의 기회, 심지어 중국 고위 관리들과의 만남의 기회가

좁아졌다고 지적합니다.

Rocafort는 “중국과의 관계는 매우 각본이 있는 일이며 외국 외교관이 자국을 대표할 기회가 거의 없습니다.”라고 말했습니다.

“더 개방된 사회에서 경험이 있는 사람에게는 이것이 좌절스러울 수 있습니다.”

종종 미국 정치 시스템의 최고 대사 자리는 주요 정치 기부자 또는 저명한 국내 정치인에게 선물로 수여됩니다.

이것은 종종 대통령과의 긴밀한 관계를 적어도 이 지역의 외교 정책 전문성만큼 중요하게 만듭니다.

예를 들어, 부시가 중국을 위해 선택한 클라크 랜드는 1960년대 후반에 예일 대학교에서 공화당 후보이자 대통령의 형제 자매들에게

주요 기여자였습니다.

그러나 분석가들은 바이든 행정부가 최고 수준의 직업 전문가나 군 지도자를 선택함으로써 과거 관행에서 벗어나는 신호를 보낼 수

있다고 말했습니다.

이는 트럼프 행정부의 정책과의 첨예한 단절을 의미할 뿐만 아니라 ‘중국 도전’의 중대성을 강조하기도 한다.

오바마의 전 정보자문위원회 위원인 케빈 닐러는 “그런 종류의 선택은 관계가 정치적인 모습이 아닌 실용적이고 이해관계에 기반한

정책에 관한 것이라는 신호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분석가들은 차기 대사가 홍콩과 신장을 압박하고 남중국해와 인도와의 사실상 국경을 따라 경계를 넓히는 베이징의 보다 강력한 정책에

대한 워싱턴의 대응을 수행할 것이지만 아마도 구체화되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