편파 판정으로 징계 받은 중국 피겨 심판, 올림픽 복귀 논란

2018 평창동계올림픽 당시 편파 판정을 해 징계를 받았던 중국 피겨스케이팅 심판이 2022 베이징동계올림픽 심판을 맡아 논란입니다. 영국 BBC는 “중국 황펑 심판이 베이징올림픽 기술 심판을 맡는다”며 “황펑 심판은 2018 평창동계올림픽 피겨스케이팅 페어 종목에서 중국 선수들을 위해 편파 판정을 한 게 드러나 1년 자격정지 징계를 받았던 인물”이라고 전했습니다.

기사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