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돌 부상으로 액땜…베이징에서도 평창처럼”

쇼트트랙 최민정 선수가 SBS와 인터뷰에서 베이징 올림픽 각오를 밝혔습니다. 월드컵 때 충돌 부상이 오히려 액땜이 됐다며 베이징에서는 평창올림픽의 2관왕을 넘어서겠다고 다짐했습니다.

기사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