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림픽서 첫선 ‘혼성 계주’…대표팀, 초대 챔피언 노린다

이틀 앞으로 다가온 베이징올림픽에서 대한민국의 메달 사냥은 역시 쇼트트랙이 이끌 것으로 보이는데요, 특히 첫선을 보이는 '혼성 계주'에서 첫 금이 기대됩니다.

기사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