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떤 질타와 희생도 감수”…심석희, 편지 남기고 입촌

동료 험담으로 징계를 받았던 쇼트트랙 심석희 선수가 대표팀에 합류했습니다. 피해자인 최민정, 김아랑에게 진심으로 사과하겠다는 내용의 편지를 SBS 취재진에 전달했습니다.

기사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