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인 이윤정, ‘택배 토스’ 빛났다

여자 배구 도로 공사의 신인 세터 이윤정 선수가 첫 선발 출전 경기에서 수훈 선수로 뽑혀 시원한 축하 세례를 받았습니다. 이윤정의 택배 토스를 박정아가 강스파이크로 연결하고 엄지 척! 이윤정 선수, 이번에는 뒤에 켈시를 보고 띄워줍니다.

기사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