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패럴림픽위원회 “러시아·벨라루스 중립국으로 출전”

우크라이나를 침공해 전 세계 스포츠계의 제재를 받고 있는 러시아가 중립국 선수 자격으로 베이징 패럴림픽에 출전하게 됐습니다. 러시아군에 길을 열어준 벨라루스 역시 국기를 달고는 경기에 나설 수 없게 됐습니다.

기사 더보기